가습기 종류 별 원리 및 장단점 정리

관리자

Updated on:

생활

겨울철이 되면 실내가 건조하고 난방으로 인해 습도가 더욱 낮아지면서 면역력이 떨어지고 기관지 통증이 악화될 수 있는데요. 이에 겨울철 실내 적정 습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가습기 사용이 이제 필수 요소가 되었습니다 (겨울철 실내 적정 온도 및 습도 보기⇲). 그런데 최근 시중에는 각종 가습기 종류가 시판되면서 어떠한 가습기를 골라야 될지 고민이 되는 경우가 있는데요. 오늘 포스팅에서는 가습기 종류 및 종류별 장단점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기화식 가습기 입니다. 기화식 가습기는 가습기 내부의 섬유 재질 필터가 물을 머금고 외부로 수증기를 배출하게 되는데, 이는 방이 건조할 때 임시방편으로 젖은 수건을 머리맡에 두고 자는 것과 비슷한 원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화식 가습기의 경우 작동 소음이 적고, 필터를 통해 수증기가 배출되므로 세균 번식 위험도 낮다는 장점이 있지만, 분무량 조절이 어렵고 가습량이 적은 단점이 있죠. 그리고 주기적으로 필터를 교체해 줘야 분무량이 줄어들지 않습니다.

다음으로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초음파 가습기 입니다. 보통 일반 사무실 책상 또는 자동차에 두고 쓰는 미니 가습기 대부분이 초음파식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초음파 진동자가 물을 미세한 방울로 쪼개고 물방울과 공기의 혼합물을 대기 중으로 뿜어내는 원리 입니다. 초음파 가습기의 장점으로는 분무량이 많아서 실내 습도를 빠르게 올리고 소음과 전력 소모가 적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가습 온도가 낮고 세균이 쉽게 번식할 수 있어서 자주 세척을 해 주어야 하죠 (베이킹 소다 및 식초로 가습기 세척하는 방법 보기⇲).

그리고 가열식 가습기가 있습니다. 가열식 가습기는 물을 끓여서 수증기를 배출하는 방식으로, 끓인 물을 분사하게 되므로 세균 걱정이 없고 비교적 넓은 공간의 습도를 빠르게 올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데요. 하지만 가습기 내부에서 물을 끓인 후 배출하기 때문에 다른 가습기 종류에 비해서 소음과 전력 소모가 상대적으로 큰 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증기를 배출할 시 배출구가 뜨거워지며 수증기 온도가 높아지므로 어린아이나 반려동물이 있는 가정에서는 주의가 요구됩니다.

마지막으로 복합식 가습기 입니다. 복합식 가습기는 앞서 언급된 가열식과 초음파식의 장점을 합쳐서 만들어낸 것으로, 온도를 높여 살균 한 다음 초음파식으로 분무를 하게 되는 원리 입니다. 필요에 따라 수증기 온도를 따뜻하거나 혹은 차갑게 선택할 수 있어서 편의성이 높은 편이죠. 다만, 가열식 가습기와 같이 전력소비가 많고 소음이 있는 편이며, 주기적인 물통 세척이 필요하고 필터 교체도 필요합니다. 한편 전력 사용이 힘든 경우, 혹은 청소 관리에 자신이 없을 경우 천연 자연식 가습기를 사용하는 것 또한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천연 가습기 종류 및 만드는법 보기⇲).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