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내 개인 온천 숙소 BEST5 (+프라이빗 료칸 단독 노천탕 호텔 펜션 풀빌라 히노끼탕 여행)

관리자

Updated on:

생활

추운 겨울, 연인 또는 가족과 함께 온천을 찾는 여행객들이 늘고 있는데요. 특히 프라이빗한 시간을 즐길수 있는 개인 노천탕 또는 료칸 등이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오늘 포스팅에서는 한국 국내 개인 온천 숙소 BEST5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치유 (남해)

‘치유’는 남해에 위치한 료칸 풀빌라 호텔로 최근 가장 인기 있는 료칸 숙소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편백나무 숲에 들어온 듯한 편백내음이 가득 채워진 객실, 그리고 오션뷰 풍경 뿐 아니라 남해의 신선한 해산물로 준비한 정통 일식, 일본식 돌담, 한국식 누마루와 감성을 더한 불멍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2. 토모노야 (경주)

‘토모노야’는 경주에 위치한 한국 최초의 정통 료칸 호텔로, 최고의 시설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전 객실에 히노끼 욕조가 설치되어 있고 프라이빗하면서도 이국적인 라이프 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또한 고급 입욕제와 어메니티, 캡술 커피로 완벽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일식 레스토랑 고치소는 투숙하는 모든 손님에게 조식과 석식을 제공 중에 있습니다.

3. 서소한가 (안동)

‘서소한가’는 경북 안동에 위치한 전통숙소로, 천천히 한가롭게 웃음짓는 집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단순하면서도 자연스럽게 시선이 머무는, 여유로운 공간을 지향하는 서소한가에서는 야외 노천탕과 다도를 즐길 수 있습니다.

4. 스테이모로 (속초)

‘스테이모로’는 속초 대포항을 마주하고 있는 언덕 모퉁이에 자리 잡은 숙박 공간으로, 각 집에 노천탕과 중정이 있고, 자갈 마당이 있어 독립적인 공간을 누릴수 있습니다. 참고로 스테이모로에는 세 집이 있습니다.

5. 루오 스테이 (청도)

‘루오 스테이’는 경북 청도에 위치한 펜션으로, 현대적인 디자인과 고옥의 감성 그리고 프라이빗한 시간을 즐길 수 있습니다. 여름에는 루오스테이 수월에서 풀빌라를, 그리고 겨울에는 루오스테이 오천에서 대나무 숲속 노천탕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로리 화롯불의 따뜻한 온기를 느끼며 오천에서의 하루를 마무리 할 수 있습니다.

【참고하면 좋은 글】

error: Content is protected !!